디자인 읽기

디자인 읽기

디자인, 문화, 삶에 대한 생각이 모여드는 곳. 서로의 생각을 읽고, 말하고, 행동하는 곳. 디자인 읽기는 누구나 참여가능한 즐거운 소통의 장입니다.

최근 댓글
Написание дипломных, курсовых и других видов письменных работ на заказ со 100% гарантией соблюдения сроков. Работаем по всей России. 서울시 홍보 포스터에 시민 의견을 담았는데, 비판했다고 경찰 수사받는 디자이너 Hello let's get together I want you to Bang me in an adult my nickname (Lidochka49) Copy the link and go to me... bit.ly/2gcyrSL 8665728960476 서울시 홍보 포스터에 시민 의견을 담았는데, 비판했다고 경찰 수사받는 디자이너 아름다운 성찰이십니다. 감사합니다. 디자인문화 전공이 아닌 일을 시작할 때는 어쩔 수 없는 일인 것 같아요. 저도 처음에는 제가 생각하는 그래픽 디자인인 분야가 있었어요. 하지만 일을 하면서 제 생각대로만 되는 것은 아님을 느끼게 되었죠. 그래도 경험을 쌓아가다보면 나중에 분명 커리어도 쌓이고 원하는 디자인을 뽐낼 날이 오리라 생각이 듭니다. 편집디자인=광고디자인? 그래픽?시각? 그리고 디자인 진로 고민. '디자인+아트=아름다움'이 됩니다. 결국 모두 아름다움을 목적으로 한 활동인셈이죠. 상업적 예술을 디자인으로 봐야합니까? 디자인과 아트를 구분하려는 시도가 많은 와중에 디자인과 아트를 합치면 무엇이 되는가 궁금해지네요. 상업적 예술을 디자인으로 봐야합니까? 감사합니다. ^^ 역사는 디자인된다 노력의 결실을 축하드리고, 그 노력에 경의를 표합니다. 좋은 책을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역사는 디자인된다 글을 보다가 문득 저랑 비슷한 고민을 하셨기에 댓글 남겨요. 저도 부산에 거주하면서 일 하면서 서울이냐, 부산이냐 하는 고민도 해보고 일하는 분야에 있어서의 고민도 아직 현재진행형 입니다. 창의적인 작업을 하시고 싶으시면 광고/인쇄 쪽 디자인 취업은 정말 비추입니다. 솔직히, 원하시는 디자인을 하시려면 전문 디자인회사나 스튜디오에 취업하시는 게 맞는데. 슬프게도 부산에는 또 그런 회사의 구인광고가 흔치 않죠. 그래도 디자인에 관련된 일 하시면서 '나만의 포트폴리오'를 연구하고 열심히 준비하시다 보면 원하시는 회사에 들어갈 수 있지 않을까요. 힘내세요. 편집디자인=광고디자인? 그래픽?시각? 그리고 디자인 진로 고민.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개인 시국선언
디자인 읽기
​​​​​​​[동아일보] 서울 브랜드 I.SEOUL.U., 제작 과정도 결과도 문제투성이
0개의 의견
지난달 28일 서울시 브랜드 선포식에서 시민심사단과 전문가들이 ‘I.SEOUL.U’가 인쇄된 현수막을 들고있다. 동아일보DB
 
온갖 논란에도 불구하고 ‘I.SEOUL.U’가 서울의 대표 브랜드로 선정됐다. 서울시는 시민선정위와 디자인 전문업체 등의 심사와 시민투표를 통해 선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부분은 “도무지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고 말한다. 실제로 외국인들도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반응이다.
 
서울시는 이런 의견을 의식해서 ‘나와 너의 서울’이라는 사족까지 달았다. 본래 브랜드 이미지는 홍보에 의해 의미가 부여되는 것이지만 어느 정도 의도와 이미지 사이에 개연성이 있어야 가능하다. 그렇지 않으면 아무리 홍보해도 의도대로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지금이 딱 그런 상황이다. 각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새 브랜드의 온갖 패러디가 난무한다. 대부분 억지 연결에 대한 조롱이다.
 
공모를 진행하는 동안에도 디자인 전문가와 시민들의 거센 반대를 의식한 서울시는 긴 변명과 반박을 내놓았다. 하지만 브랜드의 의도는 구차하게 변명하는 그런 범주의 것이 아니다. 굳이 설명이 없어도 디자인만으로 공감돼야 한다. 서울시의 반박은 개그맨이 자신의 개그가 왜 재밌는지 설명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또 보통 디자인 과정에서 지적이 나오면 의견을 수렴해 수정한다. 하지만 서울시는 온갖 논란과 지적에도 완성도를 높이려는 노력보다는 변명만을 늘어놓았다. 왜 그랬을까? 그 이유는 제작 과정에 있는 듯하다.
 
이번 브랜드는 시민 참여와 재능 기부로 이뤄졌다. 수많은 시민과 전문가가 참여했다지만 실상은 공모전과 비슷한 과정이었다. 보통 디자인 과정은 전문가가 만들고 시민(사용자)이 고른다. 그런데 이번 브랜드 제작 과정은 거꾸로 시민이 만들고 전문가가 골랐다. 전문가들은 시민들이 공모한 1만6147개 시안 중 몇 개를 고르고 살짝 다듬었을 뿐이다. 이 많은 것을 보고 고르는 것만으로도 무척 고통스러웠을 것이다. 3개의 시안이 결정되고 11만여 명이 시민투표에 참여했다. 즉 서울시 브랜드 선정 과정에 참여한 사람이 무려 13만 명에 이르지만 책임지고 완성도를 높일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책임이 13만 명으로 분산됐기 때문이다. 과거 비슷한 상황이 있었다. 광화문광장을 조성하면서 전문가들은 세종문화회관 쪽으로 설계를 했다. 하지만 시민투표 과정에서 가운데로 바뀌었다. 시민들은 별생각 없이 대칭을 선택한 것이다. 결국 광화문광장은 도로 한가운데 만들어졌다. 오랜 역사를 간직한 나무들은 송두리째 뽑혔다. 언론의 수많은 질타가 있었고 현재 모든 시민이 그 불편을 감수하고 있지만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다.
 
디자인은 과정보다 결과가 더 중요한 독특한 분야다. 디자인은 한 번 계획되면 수없이 복제되는 속성이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디자인에서 한번의 실패는 수만 번 혹은 수억 번의 실패와 마찬가지다. 디자인이 한 번 잘못되면 엄청난 손해를 감수해야 하는 대기업들은 수십억원을 투자하는 등 디자인에 사활을 건다. 브랜드 디자인은 기업이나 기관을 대표하는 얼굴 같은 이미지다. 브랜드를 바꾸는 것은 얼굴을 성형하는 것이다. 이미지는 한 번 실추되면 극복하기 쉽지 않다. 또 브랜드 이미지가 한 번 바뀌면 각종 홍보물과 간판 등을 제작하는 비용도 만만치 않다. 모두 시민의 세금이 쓰인다. 그렇기에 신중하게 결정돼야 한다. 하지만 이번 브랜드를 만드는 과정에는 고심의 흔적이 느껴지지 않는다. 결과 또한 너무 빈약하다. 제작 과정과 결과물 모두 마치 신나는 페이스페인팅 같은 놀이 정도로 느껴진다.
 
재능기부의 아름다운 의미는 알고 있다. 하지만 재능기부 대상은 논란의 여지가 있다. 만약 대기업이 자기 브랜드를 재능기부로 디자인한다고 하면 비웃음을 살 것이다. 얼굴 성형도 마찬가지다. 이번 브랜드 관계자들에게 묻고 싶다. 만약 당신의 얼굴을 성형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시민의 재능기부 공모전으로 할 것인가? 아니면 최고의 의사에게 맡길 것인가?
 
글 | 이우녕, 윤여경
2015. 10. 6일자 <동아일보> '동아쟁론'에 개재된 글 입니다.

 

Mypage default

최근 댓글
Написание дипломных, курсовых и других видов письменных работ на заказ со 100% гарантией соблюдения сроков. Работаем по всей России. 서울시 홍보 포스터에 시민 의견을 담았는데, 비판했다고 경찰 수사받는 디자이너 Hello let's get together I want you to Bang me in an adult my nickname (Lidochka49) Copy the link and go to me... bit.ly/2gcyrSL 8665728960476 서울시 홍보 포스터에 시민 의견을 담았는데, 비판했다고 경찰 수사받는 디자이너 아름다운 성찰이십니다. 감사합니다. 디자인문화 전공이 아닌 일을 시작할 때는 어쩔 수 없는 일인 것 같아요. 저도 처음에는 제가 생각하는 그래픽 디자인인 분야가 있었어요. 하지만 일을 하면서 제 생각대로만 되는 것은 아님을 느끼게 되었죠. 그래도 경험을 쌓아가다보면 나중에 분명 커리어도 쌓이고 원하는 디자인을 뽐낼 날이 오리라 생각이 듭니다. 편집디자인=광고디자인? 그래픽?시각? 그리고 디자인 진로 고민. '디자인+아트=아름다움'이 됩니다. 결국 모두 아름다움을 목적으로 한 활동인셈이죠. 상업적 예술을 디자인으로 봐야합니까? 디자인과 아트를 구분하려는 시도가 많은 와중에 디자인과 아트를 합치면 무엇이 되는가 궁금해지네요. 상업적 예술을 디자인으로 봐야합니까? 감사합니다. ^^ 역사는 디자인된다 노력의 결실을 축하드리고, 그 노력에 경의를 표합니다. 좋은 책을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역사는 디자인된다 글을 보다가 문득 저랑 비슷한 고민을 하셨기에 댓글 남겨요. 저도 부산에 거주하면서 일 하면서 서울이냐, 부산이냐 하는 고민도 해보고 일하는 분야에 있어서의 고민도 아직 현재진행형 입니다. 창의적인 작업을 하시고 싶으시면 광고/인쇄 쪽 디자인 취업은 정말 비추입니다. 솔직히, 원하시는 디자인을 하시려면 전문 디자인회사나 스튜디오에 취업하시는 게 맞는데. 슬프게도 부산에는 또 그런 회사의 구인광고가 흔치 않죠. 그래도 디자인에 관련된 일 하시면서 '나만의 포트폴리오'를 연구하고 열심히 준비하시다 보면 원하시는 회사에 들어갈 수 있지 않을까요. 힘내세요. 편집디자인=광고디자인? 그래픽?시각? 그리고 디자인 진로 고민.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개인 시국선언
정기 이용권을 구매하세요
모든 교실을 정해진 기간 동안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o modal

비밀번호 변경 메일이 발송되었습니다.

비밀번호 찾기
Logo modal

가입하신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해당 주소로 비밀번호 변경 메일을 보내드립니다.

비밀번호 변경 메일 받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