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읽기

디자인 읽기

디자인, 문화, 삶에 대한 생각이 모여드는 곳. 서로의 생각을 읽고, 말하고, 행동하는 곳. 디자인 읽기는 누구나 참여가능한 즐거운 소통의 장입니다.

최근 댓글
Написание дипломных, курсовых и других видов письменных работ на заказ со 100% гарантией соблюдения сроков. Работаем по всей России. 서울시 홍보 포스터에 시민 의견을 담았는데, 비판했다고 경찰 수사받는 디자이너 Hello let's get together I want you to Bang me in an adult my nickname (Lidochka49) Copy the link and go to me... bit.ly/2gcyrSL 8665728960476 서울시 홍보 포스터에 시민 의견을 담았는데, 비판했다고 경찰 수사받는 디자이너 아름다운 성찰이십니다. 감사합니다. 디자인문화 전공이 아닌 일을 시작할 때는 어쩔 수 없는 일인 것 같아요. 저도 처음에는 제가 생각하는 그래픽 디자인인 분야가 있었어요. 하지만 일을 하면서 제 생각대로만 되는 것은 아님을 느끼게 되었죠. 그래도 경험을 쌓아가다보면 나중에 분명 커리어도 쌓이고 원하는 디자인을 뽐낼 날이 오리라 생각이 듭니다. 편집디자인=광고디자인? 그래픽?시각? 그리고 디자인 진로 고민. '디자인+아트=아름다움'이 됩니다. 결국 모두 아름다움을 목적으로 한 활동인셈이죠. 상업적 예술을 디자인으로 봐야합니까? 디자인과 아트를 구분하려는 시도가 많은 와중에 디자인과 아트를 합치면 무엇이 되는가 궁금해지네요. 상업적 예술을 디자인으로 봐야합니까? 감사합니다. ^^ 역사는 디자인된다 노력의 결실을 축하드리고, 그 노력에 경의를 표합니다. 좋은 책을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역사는 디자인된다 글을 보다가 문득 저랑 비슷한 고민을 하셨기에 댓글 남겨요. 저도 부산에 거주하면서 일 하면서 서울이냐, 부산이냐 하는 고민도 해보고 일하는 분야에 있어서의 고민도 아직 현재진행형 입니다. 창의적인 작업을 하시고 싶으시면 광고/인쇄 쪽 디자인 취업은 정말 비추입니다. 솔직히, 원하시는 디자인을 하시려면 전문 디자인회사나 스튜디오에 취업하시는 게 맞는데. 슬프게도 부산에는 또 그런 회사의 구인광고가 흔치 않죠. 그래도 디자인에 관련된 일 하시면서 '나만의 포트폴리오'를 연구하고 열심히 준비하시다 보면 원하시는 회사에 들어갈 수 있지 않을까요. 힘내세요. 편집디자인=광고디자인? 그래픽?시각? 그리고 디자인 진로 고민.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개인 시국선언
디자인 읽기
상업적 예술을 디자인으로 봐야합니까?
7개의 의견
6달 전

[어떤 질문]

"요즘들어 디자인과 예술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예술도 상업적으로 이용되며 디자인에 예술이 녹아있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럴경우에 이또한 상업적 예술을 디자인으로 봐야합니까?"

 

[대답]

예술은 본래 상업적입니다. '상업'이란 단어가 오묘하긴 한데요... 음... 이 단어를 먼저 언급해야 할것 같군요. 상업은 농업과 대립되는 표현입니다. 상업은 국가가 장악합니다. 상업을 중시하는 중상주의 시대는 국가가 시장을 통제합니다. 그래서 18세기 말에 애덤 스미스 같은 자유주의자가 국가가 시장에서 손을 떼라는 의도로 <국부론>을 썼습니다. 이런 애덤 스미스의 태도를 농업을 중시하는 중농주의라고 합니다. 중농주의는 국가가 시장에 개입하지 말라는 고전경제학의 초기적 주장입니다. 

 

하지만 모든 단어가 그렇듯이 '상업'이란 표현도 시대에 따라 변화를 거듭했습니다. 지금은 국가가 '금융'만 통제하는 중상+중농 짬뽕 경제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이를 신자유주의라고 말합니다. 

질문하는 분은 신자유주의 시대의 상업에 대해 말씀하셨다고 생각합니다. 본래 자유주의는 생산만을 중요시했는데, 신자유주의는 통상(상업)도 중시합니다. 둘 모두가 중요시 되는 묘한 공존관계죠. 아무튼 우리 시대의 특성이 그렇습니다. 저는 이런 시대적 특징을 '이행기'라고 명명하는데... 예술에서는 '바로크' 시대라고도 말합니다. 제 역사 분석에 의하면 시기적으로 비슷합니다. 이행기에는 뭔가 막 섞입니다. 바로크처럼요. 

 

이렇듯 상업이란 단어 안에는 본래 '국가=시장'이 내포되어 있습니다. 그러므로 상업은 반드시 정치적 행위가 개입될수 밖에 없습니다. 상업에서는 경쟁(교환)은 정치적 의미를 내포합니다. 그래서 농업에서 가치는 사용, 그 자체인 반면 상업의 가치는 사용이 아니라 교환을 위한 '상대적 가치'입니다. 

자... 그럼 예술은 상업적인가요? 비상업적인가요? 참 어렵죠. 예술이 정치적이라면 상업적이고, 비정치적인 감정표현이라면 비상업적이라고 말할수도 있겠죠. 사실 예술은 상업적 경쟁과 농업적 생산을 모두 내포한 표현입니다. 본래 art는 보편적인 기술이라고 번역되었는데, 뭔가 중상주의 시대에 들어서 탁월한 행위를 존중한다는 의미에서 '예술'이란 표현과 의도가 새롭게 정립되었다는 생각입니다. 이런 점에서 저는 예술은 태생부터 본래 상업적, 정치적, 상대적 가치의 특징을 갖고 있다는 생각입니다. 

 

앞서 설명했듯이 '디자인'도 '예술'과 비슷한 환경에 놓여있습니다. 본래 디자인 분야는 일군의 예술개혁가들과 공예개혁가들이 촉발시킨 활동입니다. 그것이 대량생산시스템과 결부되면서 '디자인'이라 개념이 형성되었습니다. 디자인은 본래 애덤 스미스 같은 자유주의자, 중농주의자들의 개념에서 탄생했습니다. 교환보다는 사용, 상대적 가치 보다는 그 자체로 적절성을 가지는 사용가치에 더욱 중점을 둔 분야입니다. 

그런데 20세기 중반 상업이 발달하면서 '디자인' 개념이 농업에서 상업으로 이동합니다. 일군의 개혁적 예술가들이 '디자인'이란 새로운 개념을 들고 기업에 프로모션했기 때문입니다. 닥치고 제품부터 잘 만들어야 한다는 디자인 개념은 금새 기업의 마음을 사로잡았고, 이제는 '디자인'이 상업 경쟁력의 대명사로 부각되는 실정입니다. 중농적 디자인 분야가 중상적인 예술 분야에 진출한 셈이죠. 

이 후 '계획적 폐기'라는 엉뚱한 개념이 등장하면서 디자인은 점차 상업적으로 변질되었습니다. 물건을 잘 만들어 팔고, 더 잘 만들어 앞선 물건을 폐기시키자는 별난 주장인데... 잘 먹혔습니다. 물론 더 잘 만들기 위해 앞선 물건을 개판으로 만들었겠죠. 그러다보나 더 잘 만들 이유도 사라졌고요. 다 개판으로 만들었습니다. 그러다가 최근에는 애플 처럼 한 제품을 잘 만들어 무지막지하게 홍보하는 전략이 성공하면서 다시 중농적 태도가 부각되고, 이에 따라 유니버셜이니, UI이니, UX니, 어포던스니 이런 개념들이 우후죽순으로 등장했습니다. 아무튼 우리는 '농업=디자인' 개념은 감춰지고 '상업=디자인'이 부각된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살펴보았듯이 상업과 예술, 디자인은 근본이 상호적으로 얽혀 있습니다. 아름다움에는 구분이 없는 것이죠. 그럼에도 '예술은 상업적으로 이용된다'는 표현이 뭔가 '고귀한 것이 폄하된다'는 뉘앙스를 풍깁니다. 참 이상한 태도죠. 저도 이 태도가 어디서 왔는지 언젠가는 분석해 보려 합니다. 대강은 '댄디주의' 같은 귀족주의적 잔재가 아닐까 싶습니다. 귀족이 정치적 권위를 상실하면서 예술에 마지막 자존심을 걸고 있는 것이죠. 새로운 정치 계급인 부르주아는 디자인을 취했기에 예술과 디자인의 선을 그은 것은 아닐까 싶기도 하고요. 아무튼 이건 좀더 고민해볼 문제라는 생각입니다. 

아무튼간에 '상업적 예술'이란 표현은 태생적으로 아주 자연스러운 것이고, '상업적 예술=정치적 예술'이라고 여겨도 하나도 이상할 것이 없는데도 말이죠. 디자인 분야가 상업에서 부각되니, 디자인과 선을 긋고 싶은 예술분야는 뭔가 그러면 안된다는 편견에 빠지게 된 것입니다. 이것이 극단으로 치달았던 시기가 20세기 중반입니다. 이후 20세기 후반으로 오면서 앤디 워홀 같은 예술가들에 의해 이후 상업=예술을 인정하는 분위기로 바뀌었지만, 인식의 잔재들은 여전히 남아서 공존하고 있습니다. 조선이 불교를 부정하고 성리학을 근본으로 건국된 후 죽은 자를 화장하는 불교 문화가 매장 문화로 바뀌기 까지는 200년도 넘게 걸렸다는 사실을 보면 인간의 인식은 쉽게 바뀌지 않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예술=상업은 아주 자연스럽습니다. 몇년전에는 한국에서 예술가의 노동에 가격을 얼마를 매겨야 하냐는 아주 독특한 주장까지도 있었으니까요. 막장까지 간거죠. ㅋ 한물간 맑스주의의 '노동가치=노동시간' 개념이 21세기 벽두 예술계를 강타하는 것을 보고 재밌었습니다. 본래 예술의 노동이란 순간의 몇시간이 아닐 평생을 두고두고 축적해나가는 것인데 그런 예술의 특징이 상호간에 공유되지 못해서 벌어진 헤프닝이란 생각을 했습니다. 

 

예술과 디자인은 한몸으로, 아름다움의 양태임에도 불구하고 저는 예술과 디자인의 미묘한 성향 차이를 분석합니다. 양태적으로 다른 것이지 분리되어 있는 것은 아닙니다. 동전의 양면 같은 것이죠. 하지만 한쪽 면만 없어도 동전의 가치가 사라지듯, 모든 '아름다움 것'에 예술이 없거나 디자인이 없으면 아름다움도 없습니다. 태극기의 음양태극을 상상하셔도 좋습니다. 결국 하나인것이죠. 여름과 겨울은 결코 만날수 없지만 실제로는 한몸입니다. 

 

이제 답을 할 수 있는 배경설명은 어느정도 된거 같네요. 질문의 "예술도 상업적으로 이용되며 디자인에 예술이 녹아있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 문장은 이렇게 고쳐 쓸수 있습니다. "모든 예술은 상업적일수 있으며 디자인에는 예술이 녹아 있습니다. 때론 예술에 디자인이 녹아 있기도 합니다." 이 문장이 지금의 현실에 더 적합한 표현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럼 "상업적 예술을 디자인으로 봐야 합니까?"란 질문에는 '당연합니다'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왜냐면 '상업적 예술'은 특별한 것이 아니라 자연스런 상황이며, 그것이 '디자인'이라고 말해도 무방합니다. 

 

다만 요즘 예술 분야는 대량생산보다는 '유일함'을 추구합니다. 물론 이미지적으로는 늘 대량생산되지만요.(사진 찍히는 순간 대량생산입니다.) 또한 흔적을 남기지 않기 위해 헤프닝이나 퍼포먼스 같은 예술활동도 많고요. 이런 예술이 상업이 되는 경우는 본래 상업적 의도라기 보다는 본의아니게 상업적으로 이용된 경우입니다. 작가는 그걸 암묵적으로 용인하는 경우도 많고요. 이런 점에서 모든 예술이 디자인일수는 없습니다. 이런 예술은 디자인의 특징과는 거리가 머니까요. 

마찬가지로 모든 디자인이 예술이 될수는 없습니다. 디자인은 어떤 보이지 않는 '형상성(form)=적절성'을 추구하며 그것이 현실화 되지 않고 개념으로 남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이런 경우 현실성이 없다는 점에서 예술과 같다고 말하기 어렵습니다. 가령 '과일'이란 단어는 현실에 존재하지 않습니다. 개념으로만 존재할 뿐이죠. '과일'은 디자인이라고 말할 수 있지만 예술이라고 말하기 어렵습니다.

 

경계를 구분할때는 분석의 범주가 중요합니다. '상업'의 범주에서는 예술과 디자인은 한몸입니다. 하지만 문제 제기냐, 해결이냐 라는 범주, 다양성이냐 적절성이냐라는 범주에서는 예술과 디자인이 구분됩니다. 

 

대답이 되었는지 모르겠네요. 사실 질문 자체가 복잡한 내용을 담은 질문이라 대답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뭔가 많은 보충설명이 필요할 것 같지만... 너무 길어질거 같아서 여기서 마무리하겠습니다.

Mypage default

2년 전
도대체 뭔가요?

예술과 디자인의 개념에 대해 계속 고민하고 정의내리려고 할수록 점점
그들만의 리그를 공고히 해간다는 기분이 듭니다.
대중들이 더이상 필요로 하지도 않는 '어떤 것' 에 예술이라는 이름을 붙이고,
축구 수영 격투기를 포함한 동사 '운동' 과 비슷한 '디자인' 을
계속 비교하면서 디자인은 뭘까.. 디자인은뭘까... 고민하는모습
참 답답합니다.

그렇지 않나요?
Mypage 333
윤여경
2년 전
보기에 따라 그렇기도 하실겁니다. 운동은 뭘까? 정의하는 사람은 없겠죠. 왜냐면 다들 동의하는 측면이 있으니까요. 하지만 디자인은 과연 그럴까요? 현장에서 느끼는 의견차는 상당합니다. 운동과는 다른 엄청난 어려움이 존재합니다. 답답하시겠지만 디자인을 업으로 삼고 있는 저로서는 내가 하는 일의 근본적 의미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래야 조금이라도 좋은 디자인을 할수 있으니까요. 개념이란 내가 생각하는 틀입니다. 생각의 틀이 없다면 우리는 어떤 판단, 선택을 할 수도 없습니다. 스스로의 의지로 그 상황을 리드할수도 없습니다. 그래서 불필요해보이는 개념이 중요한 것이죠. 아무튼 누군가에게는 답답해보이는 이런 활동이 저 개인으로서는 삶의 방향에 상당히 도움이 되며 또 누군가에게도 도움이 될지 모른다는 생각입니다.
Mypage default
x
2년 전
예술과 디자인의 차이점은 타겟팅에 있는것이 아닐까요? 애당초 타겟팅을 하지 않은 표현뿐인 표현은 디자인이 아니며 자신이 타겟팅한 표적에 적중시키기 위한 노력은 디자인이란 동사로 표현된다. 타겟팅했지만 적중하지 않은것은 실패한 디자인이지 디자인이 아닌것은 아니다?
Mypage 333
윤여경
2년 전
음 뭐.. 그런 관점을 가질 수도 있습니다. 제 언어로 풀어보겠습니다. 우선 유용성이라는 의미의 '용도'나 '기능'이라는 단어로 나눠볼수 있는데요. 둘을 같은 의미로 보겠습니다.(좀 깊게 들어가면 차이가 있습니다.) 이 '용도' 혹은 '기능'이 디자인의 목적이 됩니다. 목적은 두가지가 있습니다. 본래 의도한 내재적인 목적이 있고요. 생각지도 못했던 잠재적인 목적이 있습니다.

모나리자를 예를 들면, 모나리자는 '초상화'입니다. 초상화는 기억을 하기 위해 그린 그림이죠. 그런데 지금 모나리자는 초상화일까요? 아닙니다. 루브르 박물관의 대표 상품이 되었죠. 여기서 초상화는 내재적 목적입니다. 물론 지금도 그 목적은 발현되고 있습니다. 그려진 여자분에 대한 논란이 분분하니까요. 그런데 다빈치가 결코 생각지도 못했던 잠재적 목적들도 생겼습니다. 이 그림은 당시의 표현기법(대기원근법)을 상징하고, 몇번의 도난과 극적인 발견 등의 스토리가 있죠. 또한 다양한 형식으로 복제되어 판매됩니다. 말씀드렸듯이 루브르 박물관에 오는 사람들 상당수가 모나리자를 보기 위함입니다. 엄청난 상업적 목적이 추가된 것이죠.

이런 것들이 건물에도 있습니다. 그 옆에 오르세 미술관을 예를 들어보죠. 그 미술관은 본래 기차역이었죠. 그런데 더이상 기차가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그럼 어떻해야 하나요? 부셔야죠. 그런데 부시지 않았습니다. 다른 용도, 미술관으로 쓰였습니다. 그러면서 오르세 미술관은 하나의 건축예술적 가치를 갖게 됩니다. 그런 건물들이 꽤 있습니다. '종묘'도 그렇죠. 지금 한국에는 '왕'이 없음에도 세계적인 건축예술로 인정받습니다.

예술을 이렇게 보는 분도 있습니다. 내재적 목적이 끝나고도 폐기되지 않고 남아서 새로운 잠재적 목적을 갖는 것이 바로 예술이죠. X님이 말한 타겟팅과 비슷한 의미입니다. 표적이 명중한 것은 '디자인', 의도한 것에 명중하지 않았어도 다른 표적에 명중해서 가치를 갖는 것은 '예술'. 실패한 디자인이 예술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요. 재밌는 구분이죠. 한양대 건축대학 서현 교수님의 구분법입니다. <건축을 묻다>를 참고하시면 됩니다.

톨스토이는 예술은 '감정의 표현'이라고 말합니다. (감정을 정의하자면 한참 걸리니 그냥 포기하겠습니다.) 뒤로가서 헤겔은 예술은 절대정신이라고 말하며 유용하지 않는 관념적 가치를 주장합니다. 그래서 시와 음악을 최고의 예술 치죠. 비슷하게 칸트도 예술의 정신성을 강조합니다. 자연이 주신 선물로 천재성이 있죠. 잠재적 가치와 비슷한 의도입니다. 자연은 예측 불가능하니까요. 그래서 합리적인 무목적성이라고도 합니다. 자연은 합리적이니까요. 뒤로 좀더 가면 빙켈만은 예술은 모방이라고 말하죠. 이렇게 계속 뒤로가면 예술은 모든 탁월한 기술을 말하면 삶의 양식이 됩니다. 무척 포괄적인 용어가 되죠.

다양한 관점이 있을 수 있습니다. 어떤 범주 하나로 규정하기 어렵죠. 위 내용은 상업과 농업, 시장과 공동체의 범주로 구분한 내용입니다. 범주 구분은 개인의 경험과 상황이 기준이 됩니다. X님이 그렇게 예술과 디자인을 구분한다면 그런 이유가 있겠지요. 그리고 그것은 맞습니사. 단, X님에만 해당해서요. 만약 이것을 타인에게 설득하려면 논리와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것이 설득되면, 빙켈만, 칸트, 헤겔, 톨스토이 같은 사람이 되겠죠. 개념에서 중요한 것은 옳으나 그르냐는 답이 아닙니다. 설득이 되냐 안되냐이죠.
Mypage default
코코로
2년 전
항상 많은것을 배우고 깨치고 갑니다....ㅎㅎ
Mypage default
k
6달 전
디자인과 아트를 구분하려는 시도가 많은 와중에 디자인과 아트를 합치면 무엇이 되는가 궁금해지네요.
Mypage 333
윤여경
6달 전
'디자인+아트=아름다움'이 됩니다. 결국 모두 아름다움을 목적으로 한 활동인셈이죠.
Mypage default

최근 댓글
Написание дипломных, курсовых и других видов письменных работ на заказ со 100% гарантией соблюдения сроков. Работаем по всей России. 서울시 홍보 포스터에 시민 의견을 담았는데, 비판했다고 경찰 수사받는 디자이너 Hello let's get together I want you to Bang me in an adult my nickname (Lidochka49) Copy the link and go to me... bit.ly/2gcyrSL 8665728960476 서울시 홍보 포스터에 시민 의견을 담았는데, 비판했다고 경찰 수사받는 디자이너 아름다운 성찰이십니다. 감사합니다. 디자인문화 전공이 아닌 일을 시작할 때는 어쩔 수 없는 일인 것 같아요. 저도 처음에는 제가 생각하는 그래픽 디자인인 분야가 있었어요. 하지만 일을 하면서 제 생각대로만 되는 것은 아님을 느끼게 되었죠. 그래도 경험을 쌓아가다보면 나중에 분명 커리어도 쌓이고 원하는 디자인을 뽐낼 날이 오리라 생각이 듭니다. 편집디자인=광고디자인? 그래픽?시각? 그리고 디자인 진로 고민. '디자인+아트=아름다움'이 됩니다. 결국 모두 아름다움을 목적으로 한 활동인셈이죠. 상업적 예술을 디자인으로 봐야합니까? 디자인과 아트를 구분하려는 시도가 많은 와중에 디자인과 아트를 합치면 무엇이 되는가 궁금해지네요. 상업적 예술을 디자인으로 봐야합니까? 감사합니다. ^^ 역사는 디자인된다 노력의 결실을 축하드리고, 그 노력에 경의를 표합니다. 좋은 책을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역사는 디자인된다 글을 보다가 문득 저랑 비슷한 고민을 하셨기에 댓글 남겨요. 저도 부산에 거주하면서 일 하면서 서울이냐, 부산이냐 하는 고민도 해보고 일하는 분야에 있어서의 고민도 아직 현재진행형 입니다. 창의적인 작업을 하시고 싶으시면 광고/인쇄 쪽 디자인 취업은 정말 비추입니다. 솔직히, 원하시는 디자인을 하시려면 전문 디자인회사나 스튜디오에 취업하시는 게 맞는데. 슬프게도 부산에는 또 그런 회사의 구인광고가 흔치 않죠. 그래도 디자인에 관련된 일 하시면서 '나만의 포트폴리오'를 연구하고 열심히 준비하시다 보면 원하시는 회사에 들어갈 수 있지 않을까요. 힘내세요. 편집디자인=광고디자인? 그래픽?시각? 그리고 디자인 진로 고민.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개인 시국선언
정기 이용권을 구매하세요
모든 교실을 정해진 기간 동안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o modal

비밀번호 변경 메일이 발송되었습니다.

비밀번호 찾기
Logo modal

가입하신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해당 주소로 비밀번호 변경 메일을 보내드립니다.

비밀번호 변경 메일 받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