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읽기

디자인 읽기

디자인, 문화, 삶에 대한 생각이 모여드는 곳. 서로의 생각을 읽고, 말하고, 행동하는 곳. 디자인 읽기는 누구나 참여가능한 즐거운 소통의 장입니다.

최근 댓글
좋은 말씀 정말 감사합니다. 어느 디자이너의 질문 ; 공예와 디자인은 차이가 뭔가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다시 한 번 제가 되고자 하는 디자이너에 대해 고민해보게 되네요. 여기 세명의 디자이너가 있다. 유익한 글 감사합니다. 어느 디자이너의 질문 ; 공예와 디자인은 차이가 뭔가요?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회사에서 일을 하다가도 문득문득 마음속에서 떠오르는 완고함을 잘 다스려봐야겠네요. 그래픽 디자이너는 완고하다 대박뒷북이라 더 반갑네요. ^^ 역사는 디자인된다 이제야 가입했네요...대박뒷북!! 역사는 디자인된다 디자인노동조합관련하여 검색하다 들어왔는데 글이 8년전에 멈춰있네요. 궁금한게 많습니다. 현재 8년이 지난 지금.. 조금이나마 추진된 부분이 있는지요. 디자이너들 모임을 소소히 꾸려 가고있는데 정보를 얻고싶어 글을 남깁니다. 디자이너 노동조합? 기업도 사회에 어떻게든 영향을 미칠텐데 왜 사회적 기업이 따로있나요? 글에 맥락이 없어서 이해하기가 힘드네요.. '사회적 디자인'을 외치는 디자이너는 사회성이 부족하다 아름다운 성찰이십니다. 감사합니다. 디자인문화 전공이 아닌 일을 시작할 때는 어쩔 수 없는 일인 것 같아요. 저도 처음에는 제가 생각하는 그래픽 디자인인 분야가 있었어요. 하지만 일을 하면서 제 생각대로만 되는 것은 아님을 느끼게 되었죠. 그래도 경험을 쌓아가다보면 나중에 분명 커리어도 쌓이고 원하는 디자인을 뽐낼 날이 오리라 생각이 듭니다. 편집디자인=광고디자인? 그래픽?시각? 그리고 디자인 진로 고민.
디자인 읽기
그래픽 디자이너는 완고하다
14개의 의견
8달 전
내가 하루의 대부분을 보내는 공간에는 대략 100여명의 그래픽 디자이너가 있고, 그에 필적하는 80여명의 카피라이터가 있으며 50여명의 미디어 프로듀서가 있다. 작년에는 한 달 평균 6-7명 가량의 미국 전역에서 몰려드는 그래픽 디자이너와, 비슷한 숫자의 프로그래머들을 인터뷰했고, 홈페이지와 블로그, 메신저를 통해 한 달에 한 번 정도 디자인에 관해 제법 길게 얘기했다.
이 정도면 비록 미국과 한국으로 한정되어 있긴 하지만, 넓은 지역과 다양한 배경의 실무 그래픽 디자이너들을 꽤 자주 만나고 있다고 생각한다. 지난 두해 동안, 많은 사람들과의 이야기를 끌어들이고 내보내는 동안 나에게는 한 가지 선입견이 자리 잡았다.

-그래픽 디자이너는 완고하다.

어떤 커다란 현상을 이런 식으로 '규정'지어버리면 말이 안되는 것이 당연하다. 그래서 이건 어디까지나 선입견이다. 모두에게 해당되는게 아니다. 그리고 언젠가는 (아마도 곧) 다른 생각으로 바뀔지도 모른다. 하지만 지금 이 순간 내 맘속에 잠시 자리잡은 저 선입견을 끄집어 내어 따뜻한 바위 위에 얹어놓고 햇빛과 바람을 쐬게 하면서 잠시동안 자세히 들여다 본다고 해서 뭔가 나쁘게 뒤바뀔 일은 전혀 없을 것 같다.

내가 요즘 읽고 있는 책의 저자이자 Design Observer의 공동 설립자인 Michael Bierut는 그래픽 디자인이라는 직업에 대해 '애매하고, 직관적이고, 창조적인' 직업이라고 비꼬아 표현한다. 맞다. 그래픽 디자이너가 논리적이고 객관적으로 생각 한다는 근거는 순수예술과 비교해서 나오는 발상일 뿐이다. 내가 같이 일하는 사람들 중 인터렉션 디자인을 하는 Matt Walsh라는 친구가 있다. 이 친구는 웹사이트나 혹은 어떤 다중 구조의 인터렉티브 매체의 뼈대를 구성하는 역할을 한다. 그는 일에 관계된 모든 것에 논리적인 이유와 통계와 자료를 가지고 있다. 어떤 버튼을 오른쪽에 배치해야 이유는 웹사이트들의 80퍼센트 이상이 그런식으로 되어있기 때문이며, 세로 크기가 600 픽셀을 넘으면 안되는 이유는 컴퓨터 사용자의 70 퍼센트가 아직 800x600 모니터를 쓰고 있기 때문이고, 웹 캠을 이용한 인터렉션을 아직 대중적으로 시도하지 않는 이유는 개인 컴퓨터를 가진 이의 3.7 퍼센트만이 웹캠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고... 대충 이런 식이다. 반면 나와 나의 보스의 대화는 상당히 가관이다. "이거 괜찮아 보여?" 라고 보스가 묻는다. "괜찮긴 한데 좀 더 대비가 되면 좋겠네" "빨강색은 너무 강하지?" "맞아, 좀 더 채도를 낮추자" 이런 대화에서 어떤 논리와 객관성을 내세울 수 있을까.

아이러니하게도 논리의 결핍은 논리의 필요성을 불러들인다. 나는 일을 하면서 작가나 프로듀서들로부터 많은 경우 설명하기를 요구 받는다. 대학원에서도 교수들은 언제나 '왜'라는 질문에 내가 대답할 수 있기를 원했다. 이유는 간단하다. 설명하지 못한다면 반대로 안다고 할 수도 없고, 잘 모른다고 여겨지는는 전문가를 신뢰할 수 없기 때문이다.

나는 아트디렉터로서 프로덕션이라는 배의 선장이다. 배가 떠나기 전까지는 디자이너로서 역할을 다하지만, 프로덕션의 배를 타면 나는 사람들을 지시해야하는 역할을 짊어진다. "배를 좌로 26도 선회하라" 그런데 이놈의 빌어먹을 배에 탄 선원들은 말을 잘 듣는 인부들이 아니다. "왜 오른쪽이 아니라 왼쪽이죠?" "왜 하필 26도 입니까? 25도면 안돼요?" "오늘 쉬고 내일 하죠" 디렉터는 이런 모든 질문에 명쾌한 대답을 내려줘야 한다. "지도를 보면 왼쪽으로 가야 육지가 나온다" "여기서는 1도가 작지만 수백킬로미터 후에는 엄청난 차이가 된다" "오늘 방향을 바꾸지 않으면 내일 우리는 태풍을 만난다" 자신이 하는 모든 결정에 타당한 이유를 가지고 있는 디자이너는 (비록 그것이 직관에 근거한 것일지라도) 아마 선원들이 납득할 만한 대답을 해줄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불행히도 디자이너는 '애매하고 직관적이고 창조적'이고 디자인이라는 행위도 다소간 그러하다.

많은 그래픽 디자이너들이 정말 멋진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우리 회사를 방문한다. 빈말이 아니다. 정말 눈이 돌아갈만큼 뛰어난 작품들을 보여주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나는 작품 감상으로 쉽게 끝내지 않는다. 언제나 '이것을 왜 하신겁니까?'라고 물어본다. 인터뷰를 온 사람들은 내가 디자이너란 것을 알고 있고, 또 나에게 잘보여야 한다는 생각에 (아싸!) 구체적이고, 애매하지 않은 설명을 시도한다. 하지만 대부분 그게 잘 되지 않아 보인다. 맹세컨데, 나는 정답을 요구하지 않는 열린 마음이다. 하지만, 자신있는 미소와 어투로 악수하고 작품을 소개하던 디자이너들이 '왜'라는 질문에는 스스로 말을 찾지 못하고 머뭇거린다. 어떤 사람들은 자신있게 이런 식으로 얘기하기도 한다. '이 밴드는 정말 쿨하거든. 그래서 쿨한 폰트를 썼어. 빈티지 스타일이 쿨하잖아'. 가뭄에 콩나듯이 '옳타꾸나'라는 표정으로 자신의 디자인 의도를 줄기차게 (혹은 간단하게) 설명해서 모든 일이 잘 풀리는 경우도 있지만, 그런 경우는 정말 드물다.

많은 그래픽 디자이너들은 직관적이면서 단순한 이유에 기인해서 크고 작은 결정을 하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하는게 더 세련되보인다' '이 사진보다는 저 사진이 더 안정돼 보인다' 당연히 이런 결정들에 잘못된 것은 없다. 창의적이기 (creative) 위해서 직관적이 되어야 함은 당연하다. '8 포인트 크기의 글자가 가장 멋지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대한민국 전체 인구의 70퍼센트다' 라고 말한다면 그건 너무 웃기다. (앞에서 언급한 Matt이라는 아이는 정말 그렇게 얘기할지도!) 그런 통계와 자료가 통한다면 누군가가 이미 국제 그래픽 디자인 표준 규격 같은 것을 만들어 놓았을지도 모른다. 정말이지 생각만해도 가슴이 설렌다.

오로지 창조성과 직관에만 의존하는 작업은 디자이너를 완고하게 만든다.

결정에 대한 충분한 바탕이 없을 때 디자이너는 완고해진다. 판단의 이유가 구체적이지 않고, 마치 '이정도가 좋아'라는 것처럼 단순하다면, 그것을 스스로 뒤엎기가 쉽지 않다. 내가 디자이너로서 결정한 것을 다른 사람의 판단에 의해 바꾸는게 디자이너의 주관 자체를 부정하는 결과로 이어져 나의 자존심과 전문가적인 실력에 상처를 주게 된다면 그건 정말 곤란하지 않겠는가. 창살은 언제든 교체할 수 있지만 대들보는 쉽게 바꿀 수 없다. 내가 의지하고 있던 그 어떤 애매하고 직관적이고 창조적인 어떤 한가지가 비전문가에 의해 부정되는 순간, '네가 디자인에 대해 뭘 안다고...' 라는 말이 목구멍까지 차오른다. 이 정도면 확실히 완고하다는 말이 어울린다.

나는 가끔 클라이언트의 역할도 한다. 회사끼리 혐력을 할때 때로는 나의 회사가 더 높은 위치에서 지시하는 (아싸!) 운좋은 경우도 생긴다. 전화기 저편에 있는 디자이너는 내가 그래픽 디자이너라는 사실을 모를 때가 많다. 뭔가를 지시할 때 가끔 분명하게 그 사람들 마음 속 분노의 소리를 들릴 때가 있다. '네가 디자인에 대해 뭘 안다고...'

논리가 갖춰지지 않음에는 큰 문제가 없지만, 완고해지는 것에는 분명 문제가 있다. 디자이너가 자신의 작업에 대해 완고해지기 시작하면 잘못된 결정을 밀어붙이려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이다. 완고한 디자이너는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동안 두 가지 중 하나로 결판난다. 나몰라라 하게 되든가, 일을 그만 두던가. 어떤 경우이든 개인적으로나 사회적으로나 바람직하지 않다. 그래픽 디자이너라고 해서 디자인에 대해 언제나 옳은 판단만을 하는 것은 아니다.

완고해지지 않으려는 나의 요령을 소개한다. 간단하다. 마음 속으로 '누가 왜 이렇게 했냐고 물어보면 어떻게 대답하지?' 라고 자문하고 여러가지 각도에서 그 질문에 대답하는 것이다. 어떤 결정을 함에 있어서 주관적이든 객관적이든 여러가지 생각을 밑바탕에 깔자는게 취지다. 이것은 대단한 큰 결정에도 그리고 아주 조그만 사소한 문제에도 적용된다. 어렵게 생각할 필요없다. 이 정도면 충분하다. 질문: 누가 이 글자를 왜이렇게 작게 했냐고 물어보면 뭐라고 대답하지? - 1. 윗 줄보다 덜 중요한 정보이고, 2. 이 정도면 읽힐 수 있고, 3. 대비를 크게 줘서 제목을 더 돋보이게 할 수 있다. - 현실적으로 이 모든 생각들을 일일이 다 검증 할 수는 없지만, 내 안에서 디자인을 떠받치는 다중의 요소들로 삼을 수는 있다. 만약 이런 요소들 중 하나가 누군가에 의해 이것이 흔들리더라도, 클라이언트가 '작아서 안 읽히는데요'라고 하더라도, 크게 문제될게 없다. 생각했던 이유를 설명해주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보여주어 의견을 듣는다. 내가 틀렸다면 고치면 된다. 2번 생각을 바꾸고 1, 3번을 유지하기 위해 전체적으로 다시 손본다. 자존심에 상처를 입기는 커녕 오히려 다른 사람들의 관점을 알게 되는 계기가 된다. '타이포그래피의 전문가인 디자이너가 결정한 크기인데 왜 토를 다나'라고 생각하는 것보다는 이 쪽이 훨씬 훌륭한 프로세스를 가지고 있다고 본다.

말처럼 쉽지는 않다. 세상에는 지금 얘기한 경우와는 다른 3백 만가지 다른 경우가 디자이너를 덮친다. 저런 요령을 소개하긴 했지만, 정말 중요한 것이라고 생각될 경우 나 역시 완고하게 물러서지 않을 때가 가끔 있다. 한 번은 프로그래머와 부딪혔는데, '내가 지금 당신에게 타이포그래피 강의를 해야 합니까?'라고 밀어붙였고, 다른 한 번은 보스와 붙었는데 '나에게 여기에 글자를 세로로 쓰게 하려면 차라리 나를 해고하시오' 라고 해서 내 뜻대로 한 적이 있었다. 하지만 그런 엄청난 순간은 그리 자주 찾아오지 않는다. 오히려 사소하고, 혹은, 생각해보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서 결과적으로는 더 나아지는 경우가 더 많다. 유연해지는 것이 곧 자존심을 굽히고 불의를 눈감는 것이 아니다. 프로젝트에 대해 많이 알고 진심을 가지면 가질 수록 완고한 마음은 더 작아진다. 세상의 모든 사람들은 자신들이 누리고 있는 그래픽 디자인을 평가할 권리가 있다. 그리고 그러한 모든 평가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반영하는 것은 디자이너의 몫이다.
Mypage default
윤여경
10년 전
디자이너의 자세,

디자이너의 존재,

디자인의 논리와 직관,

디자인하며 생각하기,

디자이너의 고집,

등등이 모두 논의의 대상이 될수 있겠군요.



딱히 정답은 없지만 개별적인 의견을 나누면서 생각의 틀이

조금씩 잡혀나가겠지요 ^^

Mypage default
이지원
10년 전
디자이너의 고집이란 표현이 와닿습니다.

그 고집은 간혹 필요하기도 합니다.

작업을 함에 있어 지성적이고 합리적인 고집은 때로는 아름답기까지 하죠.

결국 어디에 근거를 두고 고집을 피우냐의 문제인 것 같습니다.
Mypage default
배상원
9년 전
그래픽 디자이너에게 있어 '근거있는 고집'은 작업물의 설득력을 좌우하는 정말 기본적인 부분인데, 실제로는 놀랄 정도로 무시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건 학교에서 공부할 때 얘기이고, 디자인 실무에 있어서는 일단 '간지'가 중요하지."
현장 경험은 많지만, 꾸준히 내공을 쌓는 데에는 게으른 디자이너들 사이에서 이런 인식이 만연해 있죠.

평소에 절실히 느끼던 부분을 너무 명쾌하게 짚어주셔서 꽤 늦은 댓글 남깁니다^^ 
Mypage default
이지원
9년 전
글이란게 오래 두고 곱씹을 수 있어서 좋은 것 아니겠습니까.
덕분에 저 역시 예전에 쓴 글 다시 읽게 되어 기분이 새로웠습니다.
Mypage default
초코머핀
8년 전
우연히 들러서 좋은 글 읽었습니다. 짝짝짝~
또 배우고 갑니다.
Mypage default
이지원
8년 전
감사합니다. 
시간이 지나고 다시 읽어보니 제가 쓴 것 같지 않게 생소하네요.
표현이 어색한 부분을 고쳐야겠습니다.
Mypage default
전민지
8년 전
디자인 읽기의 글을 처음부터  다시 찬찬히 읽어보려 합니다.
그런데 위의 상황을 지금 제가 겪고 있는데요. 쉽지 않더라구요.
정말, 디자이너의 완고함은-"왜 저럴까"싶다가도 막상 쉽게 반박할 수 없습니다.
산업디자인과에서는 사용성에서 엄격한 크리틱이 들어갈 수 있지만
그래픽의 경우....주목성은 있어도 가독성은 없는 포스터일 때, "관심있으면 보게 돼있다"라고
말하는 그 분에게 어떻게 말해야 할지...게다가 보수가 없는 일이다 보니 전적으로 '그의 뜻대로' 두어야 하는 상황이 되서..조금 불편하네요.
Mypage default
심주호
6년 전
제가 주로 하고 있는 경관설계(디자인) 분야 또한 이러한 면에서는 그래픽 디자인과 비슷한 부분이 있습니다.
객관적인 지표가 미흡하여 주관적인 판단으로 결정을 하게 되니 개인차도 있고 설득력도 떨어지게 되지요.
때로는 그러한 이유로 객관적인 근거, 정량적인 분석 방법 등을 연구 하고 싶은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그리고 필요한 연구라고 생각 합니다.
반면 단순히 객관적 근거, 정량적인 분석 등 으로만 디자인을 하고 설명할 수 없음을 인정하기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않으며 투덜거리고만 있습니다 ^^;
Mypage default
김소리
6년 전
글쎄용 그런 과정을 통해서 어쨋든 결국 더 완고해 지는것 아닐까요
그래서 자신의 근거때문에 좀더 자신의 디자인을 고집하게 되고...
상대방의 '태클'도 자신의 근거에 맞는것만 받아들이게 되잖아요.
오히려 직관에 의존한 작업을 한 사람이 더 개방적(?)일 거 같은데..

제생각은 자신의 작업에대한 자신감과 그걸 받쳐주는 근거는 
고집.. 완고함 이랑은 별개의 문제 같다는 겁니다.!!

Mypage default
이지원
6년 전
제가 느낀 바로는, 많이 아는 사람일 수록 쓸데없는 고집을 부리지 않습니다.
알 수록 시야가 넓어지는 덕에 여러 정황을 살피고 유연하게 사고할 수 있습니다.
자신의 디자인 작업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내 프로젝트를 제대로 알고, 그것이 어떻게 하면 더 낫게 발전할 수 있을지를 최선으로 염두한다면
다른 사람들의 의견이—그들이 비전문가라 할지라도—편견없이 잘 들리지 않을까요.
Mypage default
독자
5년 전
이 글의 주제와는 크게 상관없겠지만, 

<그래픽 디자이너가 논리적이고 객관적으로 생각 한다는 근거는
순수예술과 비교해서 나오는 발상일 뿐이다.>

이것이 정말인지 아닌지 객관성의 여부를 떠나서, 머리가 명쾌해지네요.
디자인은 '당연히' 논리적으로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고 믿고 그 생각을 전혀 의심해보지 않았던 
제 자신이 한심스러워 집니다^_T 
Mypage default
양은하
3년 전
'공감버튼'과 '좋아요'를 누르는 마음으로 댓글을 답니다. 좋은 내용을 재미도 있게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타입인디자인 다음 강의 기다리고 있어요. ^^
Mypage 12191715 486989831483662 1591432530405288085 n
심형준
2년 전
클라이언트는 고사하고 동료 팀원들조차 설득해내지 못하는 제 작업을 보면서 크게 회의가 들었는데 이 글을 읽고 조금 마음이 편해졌습니다. 많이 알고 있을수록 쓸데없는 고집을 부리지 않게 된다는 말씀도 감사합니다.
Mypage i12710419511
Inyeong Gim
8달 전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회사에서 일을 하다가도 문득문득 마음속에서 떠오르는 완고함을 잘 다스려봐야겠네요.
Mypage default

최근 댓글
좋은 말씀 정말 감사합니다. 어느 디자이너의 질문 ; 공예와 디자인은 차이가 뭔가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다시 한 번 제가 되고자 하는 디자이너에 대해 고민해보게 되네요. 여기 세명의 디자이너가 있다. 유익한 글 감사합니다. 어느 디자이너의 질문 ; 공예와 디자인은 차이가 뭔가요?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회사에서 일을 하다가도 문득문득 마음속에서 떠오르는 완고함을 잘 다스려봐야겠네요. 그래픽 디자이너는 완고하다 대박뒷북이라 더 반갑네요. ^^ 역사는 디자인된다 이제야 가입했네요...대박뒷북!! 역사는 디자인된다 디자인노동조합관련하여 검색하다 들어왔는데 글이 8년전에 멈춰있네요. 궁금한게 많습니다. 현재 8년이 지난 지금.. 조금이나마 추진된 부분이 있는지요. 디자이너들 모임을 소소히 꾸려 가고있는데 정보를 얻고싶어 글을 남깁니다. 디자이너 노동조합? 기업도 사회에 어떻게든 영향을 미칠텐데 왜 사회적 기업이 따로있나요? 글에 맥락이 없어서 이해하기가 힘드네요.. '사회적 디자인'을 외치는 디자이너는 사회성이 부족하다 아름다운 성찰이십니다. 감사합니다. 디자인문화 전공이 아닌 일을 시작할 때는 어쩔 수 없는 일인 것 같아요. 저도 처음에는 제가 생각하는 그래픽 디자인인 분야가 있었어요. 하지만 일을 하면서 제 생각대로만 되는 것은 아님을 느끼게 되었죠. 그래도 경험을 쌓아가다보면 나중에 분명 커리어도 쌓이고 원하는 디자인을 뽐낼 날이 오리라 생각이 듭니다. 편집디자인=광고디자인? 그래픽?시각? 그리고 디자인 진로 고민.
정기 이용권 구매가 종료되었습니다. 정기 이용권을 구매하신 분에 한해, 시청이 가능합니다.
Logo modal

비밀번호 변경 메일이 발송되었습니다.

비밀번호 찾기
Logo modal

가입하신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해당 주소로 비밀번호 변경 메일을 보내드립니다.

비밀번호 변경 메일 받기